본문 바로가기

임신 전후 과체중-비만, 대대로 물려진다 [건강커뮤니티 > 건강 이슈정보] for Mobile


[비만] 임신 전후 과체중-비만, 대대로 물려진다

베짱이 조회 : 1,649
임신 전후의 과체중이나 비만은 그대로 자녀에게 전달되며 이러한 특이 체질은 대대로 물려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베일러 의과대학의 로버트 워터랜드 박사는 임신 전후에 과체중이나 비만인 여성은 후생유전학적인 `꼬리표'가 자녀의 체중을 조절하는 유전적 메커니즘을 변화시켜 자녀도 과체중이 되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악순환은 대대로 이어져 갈수록 뚱뚱한 자손이 태어날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6일 보도했다.

후생유전학이란 DNA 염기서열의 변화 없이 유전자의 발현에 어떤 변화가 발생할수 있는지와 이러한 변화가 어떻게 자손에게 전해지는지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워터랜드 박사는 유전조작을 통해 과식하는 성향을 지닌 일단의 쥐들을 만들고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엔 정상적인 먹이만 주고 또 다른 그룹엔 후생유전학전적인 유전자의 발현방식을 차단할 수 있는 엽산, 비타민B12, 베타인, 콜린 등의 특정 영양소가 섞인 먹이를 줬다.

그 결과 보통먹이만 먹은 그룹은 3대에 걸쳐 계속 체중이 불어난 반면 특수먹이가 주어진 그룹은 대대로 몸무게에 변함이 없었다고 워터랜드 박사는 밝혔다.

워터랜드 박사는 이 특정 영양소들은 유전자의 발현을 침묵시키는 화학반응인 `DNA메틸화'를 촉진시키는 물질들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쥐실험 결과는 과체중이 후생유전학적 요인에 의해 자손에 대대로 전달된다는 사실을 확인해 주는 동시에 특정 영양소를 섭취하면 이러한 과정이 차단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게 그의 설명이다.

`DNA메틸화'는 식욕을 조절하는 뇌 부위인 시상하부(hypothalamus)의 발달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워터랜드 박사는 덧붙였다.

유전자의 메틸화는 인체를 방어하기 위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즉, 부모에게서 받은 2개의 열성 유전자가 작용하지 못하게 한 쪽 유전자에 메틸기를 붙이면 이 유전자는 발현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 비만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최신호에 실렸다.

건강 이슈정보

분류
Total 409 RSS
List
 1  2  3  >  >>

전화상담 요청하기

- -

원하는 시간에 상담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동의합니다. 동의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