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건조주의보…건선·아토피 피부염 환자 요주의 [건강커뮤니티 > 건강 이슈정보] for Mobile


[피부정화] 전국 건조주의보…건선·아토피 피부염 환자 요주의

청아연한의원 조회 : 1,960

현재 건조주의보와 경보가 지속되면서 건선 아토피 등 피부염 환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차고 건조한 날씨가 계속될 경우 피부가 함유하는 수분의 양이 극히 줄어들기 때문에 각질층의 균형이 파괴되면서 피부건조증을 유발해 주의해야 한다.

◇꽉 끼는 옷·과도한 비누질 피부건조 유발=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 살이 트는 것처럼 피부가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고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주로 피지 분지가 적은 팔꿈치, 발꿈치, 허벅지나 복부, 정강이 등에서 발생하고 밤에는 가려움이 더욱 심해진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긁게 돼 증상 부위가 손상되고 가려움증은 더욱 심해져 결국 세균감염으로 인한 염증이 생기기도 한다.

전문의들은 특히 초기 단계를 넘어서게 되면 피부에 붉은 반점이 생기고 극도로 악화될 경우 갈라지고 트는 증상으로까지 진행되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피부를 지나치게 문지르거나 비누, 세제를 많이 사용하는 목욕습관은 피부건조증을 일으킬 수 있는 요인이 된다. 또한 꽉 끼는 옷으로 인한 피부 자극도 건조함과 가려움을 유발할 수 있다.

피부건조증이 진행되면 건성 습진과 같은 염증이 새길 우려가 있기 때문에 심하게 피부를 자극하는 목욕법을 피하고 목욕 후에는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야 한다. 만약 증상이 심해져 피부염까지 생긴 건성습진이 되면 약물 치료가 필요한 만큼 전문의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주로 노인에게 많았지만 최근에는 젊은층에서도 피부 건조증이 많이 나타나고 특히 건선이나 아토피 등 각종 피부염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다. 이들 환자의 경우 특히 건조한 날씨에 증상이 악화되는 만큼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내 온도는 낮게, 긁지 말고 얼음찜질=피부 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 온도는 너무 덥지 않게 하고 옷을 가볍게 입어 비교적 서늘하게 지내는 것이 좋다. 또한 공기 중 적당한 습도 유지를 위해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려울 때는 심하게 긁지 말고 가려운 부위에 얼음을 비닐로 싸서 대거나 간단한 목욕 후 보습제를 바르는 편이 낫다.

증상이 심할 경우 피부과의 처방을 받아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고 습진을 가라앉힐 수 있는 국소 도포 스테로이드제와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피부 각질층은 4∼6주 정도 지나면 자연회복되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와 예방에 주의를 기울이면 충분히 치유할 수 있다. 하지만 재발 역시 쉽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피부건조증은 조금만 신경쓰면 예방이 가능하지만 그대로 놔두면 습진으로 악화돼 고생하게 된다. 아토피 피부염이나 당뇨병 같은 전신성 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가려움증이 악화될 수 있어 특히 신경써야 한다.

최근 건조한 날씨로 피부염이 악화돼 병원을 찾는 사람이 눈에 띄게 늘고 있으며 건조한 피부는 낮은 습도와 바람, 자외선 노출이 주원인이며 당뇨병이나 신부전증 같은 질환이 있는 경우 증상이 심해질 수 있어 평소 생활 습관도 신경써야 한다.

건강 이슈정보

분류
Total 409 RSS
List
 1  2  3  >  >>

전화상담 요청하기

- -

원하는 시간에 상담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동의합니다. 동의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