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상담
번호 91
제목

‘피부 천적’ 자외선, 파란색 옷으로 차단

정오 외출·딱 붙는 옷 피해야

흔히 무더운 7~8월에 햇빛의 자외선에 더 많이 노출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요즘이 자외선 양이 가장 많다고 한다. 7~8월엔 햇빛이 강하기는 하지만, 대기 중 습도가 높아 실제 피부에 닿는 자외선 양은 줄어든다. 피부가 자외선에 너무 많이 노출되면 노화가 빨리 진행되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구대원 을지대병원 피부과 교수의 도움말로 과다한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는 방법을 알아본다.

과다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에 있는 섬유세포들이 활성산소를 만들며 이 활성산소는 피부 탄력을 유지해 주는 콜라겐과 탄력섬유를 변형시켜 피부 탄력도를 떨어뜨린다. 또 자외선에 지나치게 노출되면 각질이 두터워지면서 피부 색소도 늘어나 피부 각질이 일어나거나 기미, 주근깨 등이 많아진다. 한번 생긴 주근깨나 잡티, 기미는 잘 사라지지 않고 없애는 방법도 쉽지 않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

그러려면 우선 자외선 양이 가장 많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에는 되도록 야외 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꼭 나가야 한다면 자외선 차단지수가 적어도 25이상인 차단제를 2~3시간마다 발라 주어야 한다. 이때 얼굴뿐 아니라, 목이나 팔, 다리 등 피부가 드러나는 부분은 다 챙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옷차림은 몸에 딱 맞는 옷보다는 헐렁한 옷을 입는 게 좋다. 얇으면서 몸에 딱 맞는 옷은 햇빛이 옷감 사이로 침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물에 젖은 옷이 자외선을 더 잘 막아 줄 것 같지만, 사실은 물기가 많을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떨어짐에도 유의해야 한다. 구 교수는 “자외선 차단 효과는 옷 색깔에 따라 달라지기도 한다”며 “흰 티셔츠는 5~9 가량의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지만 새로 산 파란색 청바지는 자외선 차단지수가 1000 가량으로 차단 효과가 아주 높다”고 설명했다. 또 모자를 쓰는 것은 자외선 차단에 도움이 되지만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 야구 모자는 자외선 보호 효과는 매우 낮으며 더욱이 등과 목을 보호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다. 따라서 되도록 챙 넓이가 3인치 이상인 모자를 쓰는 것이 좋다.

   
 
  409 [주름개선] 주름을 방지하고 다시 피부를 탱탱하게 만들어주는 밴드 'O…  
  408 [여드름] 미국 시장 철수한 ‘여드름약', 우리나라에서는?  
  407 [비만/다이어트] 커피 속 설탕이 당분 섭취 '주범 1위'  
  406 [건강관리] 오메가3·6·9 건강 기름칠하는 황금률을 지켜라  
  405 [여성질환] 부종에 대하여  
  404 [소아질환] 감기에 대하여  
  403 [소아질환] 동의보감에 따른 전통적인 육아법  
  402 [소아질환] 수유금기 (Contraindication of breast feeding)  
  401 [소아질환] 전통적인 모유 먹이기법  
  400 [비만/다이어트] 살 빼려면 향내 강한 음식 먹어라  
  399 [비만/다이어트] 살이 찌는 부위는 생활습관에 따라 다르다?  
  398 [한방성형] 매선침치료 주름 개선 효과 입증  
  397 [비만/다이어트] 유형별 뱃살빨리빼는법과 나만의 뱃살빨리빼는법 찾기!  
  396 [여드름] 여드름이 진화하면 '다발성 낭종'된다  
  395 [주름개선] 주름살을 없애는 손쉬운 방법 8가지  
   1  2  3  4  5  6  7  8  9  10